기사 (전체 1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발행인 칼럼] 과연 이런 날이 올까
과연 이런 날이 올까교통사고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여러 사유가 있겠지만 그 주요 원인은 역시 과속이다. 과속할수록 주변을 살펴볼 겨를이 없고 그로인해 장애물을 잘 보지 못하기 때문이다. 과속은 시야를 좁아지게 한다.즉 “빨리빨리”라는 조급증이 아무
오진섭 발행인   2018-10-22
[발행인 칼럼] 고 노회찬의원은 우리 모두의 친구
그는 떠나갔다. 하지만 비난하는 사람들은 거의 없다. 그만큼 잘 살았다는 증거다. 필자도 고 노회찬 전의원을 만난 적은 없지만 늘 지지했다. 진실하고 신선해 보였기 때문이다. 특히 힘든 사람들의 진정한 친구였다. 촌철살인적인 말은 일품이었다. 보통의
무안군민신문   2018-08-13
[발행인 칼럼] 희망적인 도교육청의 특수교육 발전계획
이 세상에 불필요한 사람은 없다. 누구나 존재의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모두가 고귀하다. 그래서 진정으로 행복하려면 구성원 모두가 바라는 삶을 원활하게 영위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구성원 각자가 현재의 위치에서 주어진 삶을
무안군민신문   2018-03-20
[발행인 칼럼] 신년사"병신년 한 해 무안의 미래는 밝다."
희망으로 가득했던 2015년 을미년이 어느 듯 저물고 2016년 병신년 새해가 다가오고 있다.사람들은 늘 새로운 해가 다가오면 그 해의 십이간지를 생각하고 의미를 부여한다. 그렇게 만들어진 상징적인 의미들을 떠올리며 부푼 기대를 안고 새해를 시작한다.
무안군민신문   2016-01-04
[발행인 칼럼] 입으로는 '성찰과 변화'를다짐하지만
입으로는 ‘성찰과 변화’를 다짐하지만 6·4 지방선거 결과는 ‘반쯤 물이 찬 잔’과 같다. 어떤 면을 보느냐에 따라 실망할 수도, 아니면 만족할 수도 있는 매우 절묘한 구도다. 새누리당으로서는 ‘선방한 선거’라고 자족하기에는 서울과 충청권의 참패, 부
무안군민신문   2014-06-13
[발행인 칼럼] 후진국형 참사, 언제까지 겪어야 하나
발행인 칼럼 역사상 최악의 여객선 사고로 기억될 '세월호'의 대참사가 일어난 지 사흘째다. 바다에 침몰해 형체도 보이지 않는 저 안에는 믿기지 않지만 300명에 가까운 꽃봉오리 같은 17세의 우리 아이들이 갇혀 있다.우리나라에서 제일 크다는 대형 여객
오진섭 발행인   2014-04-21
[발행인 칼럼] 소통과 공감, 울림이 있는 신문 약속
창간 2주년 기념사 소통과 공감, 울림이 있는 신문으로 정론직필을 약속드립니다 ‘정론직필, 불편부당, 지역발전'이라는 3대 기치를 내걸고 2012년 3월에 첫 발을 내디딘 이 어느새 창간 2주년을 맞았습니다.2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은 창간 당시 목
오진섭 발행인   2014-03-24
[발행인 칼럼] 봄을 맞이하는 감회와 성찰
봄을 맞이하는 감회와 성찰 혹한과 폭설을 이겨내고 마침내 봄이 왔다. 봄은 새로움과 소생, 생동과 희망의 계절이다. 날마다 뜨는 해도 같지 않다고 한다. 모든 순간이 다시 올 수 없는 엄숙하고경건하고 신성한 시간들이다. 그래서 95세 노철학자 정종(鄭
오진섭 발행인   2014-03-11
[발행인 칼럼] 매년 단행본 4만권이상 출판되지만....
물질뿐만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성숙해야 낙양지귀(洛陽紙貴) 라는 말이 있다. 중국의 ‘낙양 땅 종이 값이 크게 오른다’라는 말인데, 책이 널리 세상에 퍼져 애독되거나 저서가 호평을 받아 매우 잘 팔린다는 뜻으로 쓰인다. 여기엔 재미있는 얘기가 숨어있다.
오진섭 발행인   2014-02-24
[발행인 칼럼] 자책골 전략
신용카드 정보유출과 관련해 “금융소비자도 신중해야 한다. 정보제공에 동의하지 않았느냐” “어리석은 사람은 일이 터지면 책임을 따지고 걱정만 하는데 현명한 사람은 이런 일이 이어지지않도록 해야 한다”는 현오석 부총리의 말은 ‘어리석지 않고서야’ 할 수
오진섭 발행인   2014-02-19
[발행인 칼럼] [발행인칼럼]혹한 속에서도 정녕 봄은 오건만…
갑작스러운 추위가 닥친 엊그제 4일은 입춘(立春)이었다. 충남 태안군 소원면 천리포 수목원에는 ‘납매’가 활작 피었다. 지난 3일이다. 음력 12월을 뜻하는 한자 납(臘)과 매화를 뜻하는 매(梅)가 붙여져 생긴 이름이란다. 언뜻 보기에는 매화와 비슷한
오진섭 대표이사   2014-02-10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무안군 무안읍 성남1길 126번지  |  대표전화 : 061)454-3393~4  |  팩스 : 061)454-339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 다 00317  |  등록일: 2012.03.09  |  발행인 : (유)무안미디어 오진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진섭
Copyright © 2013 무안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